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02.25 04:54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정운현

류여해 최고위원에게 주는 글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서는 응당한 사과를 하는 것이 지성인의 자세다
정운현 | 2017-11-29 12:19: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곶감 발언’이 말썽이다.
류 최고위원은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2건)에서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최근 청와대에서 딴 감을 곶감으로 만들어
청와대 출입기자 등에게 돌린 것을 문제 삼고 나섰다.
류 최고는 김 여사의 감 깎는 사진을 올려놓고선,

‘사진 말고 첨부터 끝까지 (감 깎는) 동영상을 공개하라,
(감 깎는) 사진 날짜도 공개하라,
감 씻는 것부터 꼭지 따는 것도 다 보여 달라,
서울서 감 말려도 되나,
곶감이 그리 빨리 마르나?
심지어 감 깎을 시간에 민심의 소리를 들으러 가라’ 고도 했다.

류여해 최고위원이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일부

앞서 22일 <서초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는
청와대 관저 처마 아래 매단 감 아래서 김 여사가
신문을 읽고 있는 모습을 두고 “진짜 멋있다”면서도
“그걸 과연 영부인이 했겠느냐,
누군가 설치예술 하듯 설치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시 말해 ‘보여주기 식 쇼’라는 얘기다.
류 최고 말대로 어쩌면 ‘쇼’인지도 모른다.
또 어쩌면 감 깎을 시간에 민심 청취가 더 급한지도 모른다.

그러나 백번을 양보해도 류 최고의 지적은 온당치 않다.
우선 요즘은 앉아서도 천리 밖 소식을 볼 수 있는 세상이다.
TV에는 종일토록 뉴스가 나오고, SNS에는 없는 게 없다.
꼭 나돌아 다녀야만 민심을 들을 수 있는 세상이 아니다.
또 민심을 듣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
백방에서 민심을 듣고도 누구처럼 흘려들으면 헛일이다.
그런 지적은 이미 전 정권 때 했어야 옳았다.

역대 영부인 가운데 생존한 분들이 몇 분 있다.
그분들의 청와대 안주인 시절을 우리는 대개 알고 있다.
평가는 차치하고라도 김 여사 같은 분은 없었던 것 같다.
방미 때 재미동포들에게 대접하기 위해 손수 게장을 담그고
요즘 시골에서 감나무는 쳐다보지도 않는다는,
그 흔해빠진 청와대 경내의 감을 따서,
또 그걸 손수 깎고 청와대 관저 처마에 매달아 말려서
미혼모, 청와대 직원, 출입기자들에게 돌렸다는 영부인을 난 본 적 없다.
박근혜 추종자들이 그렇게 숭앙하는 육영수 여사도 생전에
게장을 담그고 청와대 감을 따서 곶감 만들어 돌렸다는 얘기를
나는 들은 적도, 기록으로 본 적도 없다.

청와대 관저에서 감을 깎고 있는 김정숙 여사 (청와대 인스타그램)

영부인은 대통령의 아내다.
한 남자의 아내에 불과하나 남편 때문에 ‘공적 위상·역할’이 주어졌다.
영부인으로서의 외부행사 보좌를 위해 청와대 제2부속실이 있다.
그밖에 법적으로 특정지위나 하부조직이 주어진 것은 없다.
내명부를 관장하던 조선시대 임금의 아내 ‘중전마마’와는 다르다.
그간 우리가 봐온 역대 영부인들의 ‘임무’라는 게
남편인 대통령의 공식행사 때 동행, 보좌하는 것이 대부분이었던 것 같다.
고아원 방문 같은 건 지극히 피상적인 외부행사일 따름이다.
적어도 내 생각으로 영부인은 남편 뒷바라지 잘 하고,
잠자리에서 베개머리 송사로 국정을 어지럽히지만 않으면,
그만하면 다행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만약 그 이상으로 잘한다면 대통령, 국민 모두에게 복된 일이다.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류 최고는 김 여사가 하는 행동이 왜 그리도 못마땅할까?
혹 역대 영부인 누구처럼 나서서 설치는 그런 영부인이길 원하는가?
값비싼 옷으로 치장하고 청와대 예산을 물 쓰듯 하길 바라는가?
아니면 이번에 김 여사가 손수 만든 곶감 맛을 못 봐서 그러는가?
(류 최고는 생판 모르는 타인에게 주기 위해 감을 깎아 본 적이 있을까?) 
제1야당 최고위원이 권부(청와대)를 감시.비판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렇다고 해서 대통령도 아닌 영부인의 사생활을 거론하면서
납득하기 어려운 방식으로 비난하는 건 온당하지도, 점잖지도 못하다.

이번 ‘곶감 발언’과 관련해 류 최고는 김 여사에게 사과하는 게 옳다고 본다.
류 최고는 1973년생, 김 여사는 1954년생이다.
비단 나이만의 문제가 아니라 인간적으로도 예의가 아니다.
나는 초야에 묻혀 잡문이나 끄적이는 한낱 서생에 불과한 사람이다.
무슨 자격이 있어서가 아니라 인생 선배(1959년생)로서 하는 충고다.
모 시민단체에서 류 최고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했다는 그게 문제가 아니다.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서는 응당한 사과를 하는 것이 지성인의 자세다.
(2017.11.28.)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1&table=wh_jung&uid=196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39943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3]   지나다  2017년11월29일 13시45분    
별 희안하게 생긴게 다 최고위원이랍시고 있는 자유당은
정말로 이승만 이기붕의 자유당이 되고자 하는 걸까???

정말로 저런 거 청소하는 의열청소단을 조직해서 청소를 해야 하나?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hosting_users/citios/www/column/mainComment.php on line 329
(0) (0)
 [2/3]   궁민  2017년11월29일 18시54분    
류 녀가 모대학 교수를 했다는데 ? 남까는 것과 이건 아니야 만 연발하며 무능한 탄핵녀만 추앙하는것 말고는 글쎄요?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hosting_users/citios/www/column/mainComment.php on line 329
(0) (0)
 [3/3]   ㅎㅎ  2017년12월5일 03시05분    

역사청산의 필요성

종일민족반역자와 추종자들은 한민족의 광복을 위하여 전재산과 목숨을 바치신 애국지사분들과 뜻을 함께한 국민들에게 반공이라는 이름으로 북한군이라며 미군정을 속이고 보급해준 총으로 인권을 유린하여 국민들의 분열과 혼란을 조장하는등 진실된 역사와 진정한 안보를 왜곡하였으며 한민족이 극복해야 할 열강의 군정통치 지휘하에 정경유착을 관례화하여 애국이라는 이름으로 국민들을 속여 국유재산을 수탈하거나 비자금을 취하였던 정계 재계 언론사의 삼대세습과 북한의 일인독재 삼대집권이 다를 것이 없고 주체만 바뀌었을뿐 외세추종적인 사고방식의 반공역사는 군사독재정권을 반대했으며 대한민국에 국민주권의 자유민주주의가 실현될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해준 미국정부에 의해서 한반도를 발판으로한 동아시아 침략의 야욕을 잠시 접어야 했고 반제국주의에 망언하고 있는 패전국전범국가 섬나라일본정부의 열등패권주의의 향수를 대신해줄 미국의 성조기를 내세워 국민들을 상대로 진실을 외면한 행패의 역사였다고 할 것입니다

자유를 수호하는 헌법정신을 일깨워 주신 촛불을 들고 계신 국민들이 진정한 국민이시며 정계 재계 언론사의 요직을 독점하여 지난 한세기동안 국정을 농단하고 나라를 혼란에 빠트린 횃불을 들고 있는 자칭보수라는 종일민족반역자 추종자들은 정치적 투쟁이 결여된 정치적 개념만으로 헌법 위에 군림하려는 반만년 한반도 외세침입의 역사에서 앞장서서 나라를 팔아먹은 보수의 모습을 하고 있는 수구세력일 뿐이며 역사청산의 대상자들일 뿐인 것입니다

군사독재정치의 대의명분없는 허명무실한 정권을 미국정부에게 인정받는 조건으로 핵무기개발 포기각서라는 국가전복수준의 중대한범죄를 야기하고 시간이 지나면 북한이 스스로 붕괴할 것이라며 방치한 것이 북한의 무기고도화를 도운 것이 되었으며 한반도 평화통일의 주도권을 열강의 이해관계자들에게 넘겨준 근본적인 원인이 된 것입니다

자칭하기를 보수라 하는 자들은 지난 반세기동안 대한민국의 국민 영토 주권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한반도에서의 북한을 상대로 안보의 명분만 내세워 본인들의 생존과 번영만을 도모하였던 정체성을 부인하지 못할 것입니다

따라서 종일민족반역자와 추종자들은 진정한 보수가 아니라 지난 한세기동안 대한민국의 인권을 유린한 자아상실에 정통성도 없는 수구세력이라는 것입니다

역사가 바로서야 국민이 바로서고 나라가 바로서는 것입니다

역사가 바로서려면 역사청산이 우선인 것입니다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hosting_users/citios/www/column/mainComment.php on line 329
(0) (0)
                                                 
교지원고에 학교 비판 글 썼다고 ...
                                                 
역사를 바꿀 수 있는 100권의 책 (...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분노한 美청소년들 “친구들 죽음 ...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나는 쓰레기같은 ‘5.24조치’의 ...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김영철 방남… 자유한국당과 새누...
                                                 
자전거 이용자가 ‘자출족’이 되...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독립유공자 전면 재심사해야… 심...
                                                 
눈 가리고 아웅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성명서] KAL858기 실종사건의 진...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임
27407 이북의 ‘3대 세습’은 나쁜 것일...
17294 문 대통령, 포린폴리시 ‘세계 사...
11416 평화개혁연대, ‘안-유’ 결합이라...
10983 역사를 바꿀 수 있는 100권의 책 3...
10588 [천안함 항소심 8차공판] 정호원 8...
9789 류여해 최고위원에게 주는 글
9717 가디언이 ‘MB=감옥’의 이유를 잘...
8906 나는 쓰레기같은 ‘5.24조치’의 ...
8845 역사를 바꿀 수 있는 100권의 책 3...
8269 역사를 바꿀 수 있는 100권의 책 3...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