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07.23 08:54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전체

아시아나 승무원이 폭로한 박삼구 회장의 성희롱
아시아나 승무원들이 박삼구 회장 물러나라고 외치는 이유
임병도 | 2018-07-10 09:20:2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아시아나 직원 연대는 7월 6일과 7월 8일 두 차례에 걸쳐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아시아나항공 노밀(No Meal)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를 열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126&v=tfqu8sz9uIk

7월 6일 1차 집회에서 한 아시아나항공 직원은 “노밀 사태로 현장 노동자들은 결식을 하게 되어 모두 굶어 있는 상태였는데, 승객들이 와서 ‘식사는 하면서 일하냐고 묻는다”라며 기내식 사태를 설명했습니다.
 
직원은 “박삼구 회장은 이런 걸 보면서도 정말로 뉘우침이 없었다”라며 “본인 딸을 상무 자리에 앉히는 게 무슨 문제가 되냐면서 예쁘게 봐달라는 말 같지도 않은 언행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집회에는 지방선거에서 서울시 의원으로 당선된 24년 차 아시아나항공 승무원 권수정 시의원도 참여했습니다. 이날 집회에는 아시아나 기내식 사태로 숨진 협력 업체 대표에 대한 추모 행사도 함께 진행됐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118&v=YGWbkfqWQiI

7월 8일 2차 집회에는 “박삼구 회장님. 저희 승무원과 함께 스킨십하는 거 그만 좀 하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박삼구 회장의 성희롱과 과잉 의전에 대한 충격적인 증언이 이어졌습니다.
 
한 달에 한 번씩 오쇠동 방문하시면요. 승무원들 로비에 뺑 둘러서서 회장님 맞이에 스탠바이하고 있습니다. 화장실에 식당에 숨어있는 승무원들 다 잡아냅니다. 박삼구 회장이 오면 ‘회장님 만날 생각에 밤잠 못 잤습니다. 사랑합니다.’라는 멘트까지 합니다.
 
이제 더 이상 그만하고 싶습니다. 한때 그렇게 이야기하셨다고 하셨죠. 너희들 내 애인이다, 나 운동 많이 했는데 내 복근 한번 만져라
 
우리 한번 디칭 할까? 디칭이라는 것은. 1년에 한 번 안전 훈련 중에 수영할 때 하는 훈련 말합니다. 3년에 한 번씩입니다. 말이 되는 소립니까. 그만하십시오. 그만하시고 경영 똑바로 못하실 거면 말 그대로 진짜 집에 가십시오.
 
승무원은 과도한 의전 등으로 논란이 된 영상에 대해 “실제로 그렇다”라며 “북한도 이럴 것 같지 않다”라고 말했습니다.
 
승무원은 “공항을 지날 때 유니폼을 입고 다니는 게 너무 부끄럽고 자존감도 낮아지고 고개를 들 수 없다”며 “회장님 그만큼 말아 드셨으면 그만 말아 드시고 저희 승무원들 그만큼 기 빨아 드셨으면 이제 집에 가서 쉬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제 또 언론에서 저희가 회장님의 노리개로 나오는 것을 이제 조금씩 공개되고 있습니다. 저희 친구들이 저한테 영상 보여주면서 ‘진짜 이러냐?’ 진짜 그럽니다. 매달 첫째 주 목요일 새벽 7시부터 오셔서 승무원들 불러내고 너네 기 받으러 왔다 그러면서 손 쪼물딱 쪼물딱 만지면서 그렇게 저녁까지 어리고 예쁜 승무원들 만져가면서 기 받아가셨습니다. 북한도 이럴 것 같진 않습니다.
 
승무원은 ‘언론에는 기내식 사태가 안정됐다고 하지만 여전히 물품들이 기내에 제대로 실리지 않아 와인 코르크 마개를 젓가락을 파내서 서비스를 하고 있다’며 현장의 어려움을 토로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 사측이  통상임금 취업규칙 찬반 투표할 때 외압을 행사했다는 증언도 이어졌습니다.
 
저희 통상임금 취업규칙 찬반투표할 때 저 투표 마지막 날 비행 가기 전날  매니저님이 불러내시더니 저한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냥 한 3.4년 개판 치고 회사 다닐 거면 반대하고  회사 오래 다니고 싶으면 찬성해라. 밖에서 상무님 기다리신다 어떻게 할래. 반대했지만 모든 승무원들이 외압으로 반대 못해서  저희들이 굴복하게 됐고 그분들이 지금 파트장님 그리고 본부장님으로 계십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세종문화회관 집회 이후  금호 아시아나 그룹 본사까지 행진하면서 “직원들이 욕받이냐. 더는 못 참겠다. 박삼구는 사퇴하라”를 외쳤습니다.
 
아시아나 직원 연대는 집회를 이어나가면서 박삼구 회장의 퇴진을 계속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table=impeter&uid=1600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629523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여인철의 음악카페] 김희숙 여사...
                                                 
김상조 면박한 <진보적 지식인&...
                                                 
미·소 군정기의 민중들의 삶은 살...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트럼프-푸틴 정상회담, 북핵·핵무...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천안함] 후타실 CCTV 영상이 조작...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차기 민주당 대표, 김부겸 행자부...
                                                 
친위쿠데타 의심됐던 소름 돋는 그...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박정희-박근혜 부녀의 대(代) 이은...
                                                 
존경하는 뉴욕타임즈 귀하!
                                                 
[이정랑의 고전소통] 남우충수(濫&...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할아버지는 어디 계신...
12345 [분석과 전망] 불발탄이 된 조미정...
8898 ‘맥스선더’에 내린 조선의 철퇴
8844 이건 아니지 않은가 - 문재인 대통...
8699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7412 미국은 세계평화를 원하는가?
6918 대한민국 보수의 최대 公敵 - 전우...
6045 [오영수 시] 할아버지는 어디 계신...
5730 기레기와 ‘전문가’ 들에게 경고...
5367 안철수 유승민 송파을 공천으로 또...
5165 [천안함] 후타실 CCTV 영상이 조작...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