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06.25 01:23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전체

안희정 제명으로 끝? 민주당은 후보자 전수조사 해야 한다
말로만 미투운동이 아니라 실천으로 보여줘야 한다
임병도 | 2018-03-06 10:47: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더불어민주당은 JTBC의 안희정 충남지사의 성폭해 증언이 나오자 안 지사의 출당과 제명을 결정했다. ⓒ민주당 홈페이지 화면 캡처


안희정 충남지사의 정무비서가 안 지사로부터 성폭행, 성추행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3월 6일 안 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씨는 JTBC에 출연해 상습적으로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JTBC의 보도가 나온 지 한 시간 만인 밤 9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었고, 만장일치로 안희정 지사를 출당·제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추미애 대표는 밤 10시 ‘긴급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를 하면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면서 ‘당대표로서 피해자와 국민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의 안희정 지사 출당·제명 조치는 굉장히 이례적인 일입니다. 보통 이런 경우 당사자를 불러 직접 소명을 듣고 난 후에 징계를 결정하기 때문입니다.

김현 대변인은 ‘안 지사와 상의하지 않았다.’라며 ‘피해자의 얘기로 당은 결정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안희정 지사, 도지사 사퇴하겠다’

▲안희정 충남 지사는 3월 7일 0시 50분경 도지사직을 내려 놓고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페이스북 화면 캡처

안희정 지사는 6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도지사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지사는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입니다. 모두 다 제 잘못입니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안 지사는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놓겠습니다.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습니다”며 사실상의 정계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그러나 안 지사의 페이스북에는 ‘당연하다’는 댓글과 반응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안희정 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씨는 지난 2월 25일에도 성폭행이 이루어졌다며 3월 7일에 안 지사를 성폭행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른 미투 운동 폭로와 다르게 가장 최근에 벌어진 사건이기 때문에 안희정 지사는 조만간 검찰 수사를 받게 될 듯합니다.


‘제2의 안희정은 없는지 민주당은 전수조사해야 한다’ 

▲민주당 시의원 예비후보로 나온 A씨는 안희정 지사 관련 사건에 “달라는 놈이나 주는 X이나..똑같아요”라는 글을 남겼다. 현재 글은 삭제된 상태이다.

안희정 지사의 성폭행 폭로 사건이 보도된 직후 민주당 시의원에 출마한 예비 후보 A씨는 소셜미디어에 “달라는 놈이나 주는 X이나..똑같아요”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안희정 지사의 성폭행은 명백한 범죄 행위입니다. 가해자와 피해자가 똑같다고 말하는 행위 자체가 2차 피해이자 범죄를 왜곡하는 행태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기회를 통해 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를 전수조사해야 합니다. 별도의 신고 센터를 통해 후보자들이 성폭력이나 성추행 등을 한 사실이 있었는지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야 합니다.

허위 사실인지 진실인지 여부를 1차 조사하고, 범죄 사실이 밝혀지면 민주당이 피해자를 도와 검찰 고발까지 이루어져야 합니다.


‘말로만 미투운동이 아니라 실천으로 보여줘야 한다’ 

▲지난 2월에 더불어민주당 공식 페이스북에 올라온 ‘미투(#MeToo)’ 운동 지지 관련 글 ⓒ페이스북 화면 캡처

지난 2월 8일 민주당은 ‘성 평등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성폭력 피해 폭로와 지지를 표하는 ‘미투(#MeToo)’ 운동에 동참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젠더폭력대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맡은 남인순 의원은 “성희롱과 성폭행은 뿌리 깊은 성차별 권력 관계에서 우월적 지위에 있는 사람이 취약한 사람에게 저지르는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피해자들이 조직 내에서 보호받는 제도와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민주당은 안희정 지사 사건을 계기로 철저히 반성해야 합니다. 왜 당 내부에서 이런 사건을 인지하지 못했는지, 왜 피해자들이 신고를 꺼리고 무서워했는지 살펴봐야 합니다.

안희정 지사의 성폭력 사건은 6.13지방선거에 후폭풍을 몰고 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럴수록 더 과감한 개혁과 조치가 필요합니다. 정치적 이용이나 가해자에게는 단호한 모습을 피해자는 사전에 보호하는 대책이 마련돼야 합니다.

지금이라도 더불어민주당은 후보자와 당직자 등을 철저히 조사하기 바랍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table=impeter&uid=1516